살아가는 이야기 | 자유앨범 | 근조 | 동기소식 | 결혼소식 | 문예광장 | 추천사이트 | 좋은글 | 보고싶다 친구야 | 유머 | 칭찬 | 토론
327명
김영호(122)
기업은행  110-030923-01-019
예금주 : ROTC17기 총동기회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게시물 번호    667 - 1 작 성 일    2022-03-02  14:25:47
글 쓴 이    강길훈 Homepage    
조회 : 79 돛과 삿대 의 교훈
돛과 삿대 의 교훈


조그마한 고깃배
한 척이 돛을 활짝 펴고

드넓은 강의 수면을
미끄러지듯 나아가고 있었다.

솔솔 부는 강바람에 팽팽해진
흰 돛이 배를 빠른 속도로 나아가게 했다.

'마치 흰 나비의 날개와 같군,
얼마나 위풍당당하고 멋진가!'

흰 돛은 자기 도취에 빠져 있는데
그때 아무 말도 없이

뱃전에 기대어 있는
삿대가 눈에 들어 왔다.

"이봐, 삿대야!
넌 왜 그렇게 게으르고 무능하니.

지금 이 배가 파도를 가르며 앞으로
나아가는 것은 오로지 내 덕이란다.

그런데 넌 게으르게
잠만 자는 거 말고 하는 게 뭐가 있니?"

삿대는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았다.
물론 자신을 위한 변명도 하지 않았다.

정말로 잠을 자는 듯 했다.
그때,
지금까지 불던 바람이 갑자기 멈추었다.

그러자 어부가
밧줄을 풀러 흰 돛을 돛대 위에서

내려 버리고
곧이어 어부는 삿대를 힘껏 저어갔다.

"왜 절 이렇게 팽개치고,
왜 쓸모 없는 삿대를 사용하나요?"

다급 해진
힌 돛이 소리를 외쳤지만

어부는 들은 체도 하지 않고,
대신 삿대가 이렇게 대답했다.

"하하하. 이제야 알겠지?
넌 순풍이 불어야

비로소 바람의 힘을 빌려
거저 배를 움직이게 할 수 있지.

그런데 나는 재주는 없지만
역풍을 맞으면서도
배를 앞으로 나아 가게 할 수 있단다."

사람은 저마다 장단점을 가지고 있다.
실력이 없고
쓸모 없게 보이는 사람 이라 해도

분명히 그 나름의
장점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힌 돛은 바람의 힘을
빌려 배를 움직이게 하는 반면,

삿대는 맞바람을
맞으면서도 배를 앞으로 나아가게 한다.

둘 다 배가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데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어느 하나라도 없으면 배가 순조롭게
계속 나아 갈 수 없는 것이다.

다양한 분야에서
소질을 갖춘 사람들이 한데 모여

더불어 살므로써
각자 자신의 맡은 일에 충실할 때

비로소 계획한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 할 수 있는 것이다.


-'우화로 읽는 인간경영학 / 쑤레이' 중에서-

임한수 강교수님.
어느새 봄이온것 같아요.
누구에게나 남이 알지못하는 장점이 다 있기에 인간은 평등한것 같아요.
좋은 글 감사 합니다.
나 자신을 뒤돌아 보게하고 반성할 시간을 주신점 늘 고맙습니다.
  (2022.03.03 08:26)
강길훈 임한수 회장님께서 댓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2022.03.04 10:24)
※ 로그인을 하시면 코멘트를 달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 현재 페이지 전체 목록 ]
[1/48]  618 Articles
  제                  목 글 쓴 이 등 록 일 조회
672 각자무치(角者無齒) 강길훈 2022-05-12 11
671 형설지공(螢雪之功) [1] 강길훈 2022-03-30 46
670 좋은 이웃 [1] 강길훈 2022-03-20 55
669 신의 한 수 같은 인생은 없다! [1] 강길훈 2022-03-15 128
668 숫자가 알려주는 삶의 지혜 ! 강길훈 2022-03-04 126
667 돛과 삿대 의 교훈 [2] 강길훈 2022-03-02 79
666 No를 거꾸로 쓰면 강길훈 2022-03-02 88
665 아 내 [2] 강길훈 2022-02-20 72
664 고목에도 꽃은 핀다. [1] 강길훈 2022-02-20 57
663 한용운 시인 / 나의 길 [1] 강길훈 2022-02-15 79
662 1000억 짜리 강의 [1] 강길훈 2022-02-13 64
661 아 내 [1] 강길훈 2022-02-10 69
660 생떽쥐베리의 ‘미소’ [1] 강길훈 2022-02-05 193
[1][2][3][4][5][6][7][8][9][10][]..[48] 글쓰기 첫 페이지입니다. 다음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