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 자유앨범 | 근조 | 동기소식 | 결혼소식 | 문예광장 | 추천사이트 | 좋은글 | 보고싶다 친구야 | 유머 | 칭찬 | 토론
178명
주화응(137), 홍종인(137), 정재영(137), 윤원훈(137), 송문식(112), 이주왕(137), 최석규2(137), 김태룡(137), 서정무(137), 안병덕(137), 전한표(116), 김길평(105), 박일희(101)
기업은행  110-030923-01-019
예금주 : ROTC17기 총동기회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게시물 번호    686 - 1 작 성 일    2023-12-15  16:28:38
글 쓴 이    강길훈 Homepage    
조회 : 67 마지막 잎새
미국의 작가 오 헨리(O. Henry)의 파란만장한 삶은
그의 작품 활동에 많은 영향을 끼쳤습니다.
세 살 무렵 결핵을 앓던 어머니가 돌아가셨고,
결혼하여 낳은 아들도 태어나자마자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는 경제적으로도 어려워 여러 직업을 전전했습니다.
목장 일꾼으로 일하거나 도면을 그리는 제도사,
기자와 우체국에서 작가로도 일했습니다.

일찍이 창간한 여덟 쪽짜리 주간 유머 잡지
'롤링 스톤(Rolling Stone)'은
대중에게 인정받지 못해 이듬해 폐간하였으며,
은행원으로 일할 때는 돈 계산을 잘못하여
공금횡령죄로 3년 동안 수감생활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가 겪은 삶의 우여곡절은 그의 소설 속에서
애환과 감동으로 서려 훗날 많은 독자에게
사랑받는 원동력이 됩니다.

그중 1905년에 발표한 '마지막 잎새'는
폐렴으로 죽음을 앞둔 화가 지망생
존시의 이야기입니다.

"넝쿨의 마지막 한 잎이 떨어지면
나도 떠나게 될 거야..."

존시는 창밖의 담쟁이넝쿨과
자신을 동일시하며 삶을 비관하였습니다.
그런 어느 날 밤새 돌풍을 동반한
세찬 비가 쏟아졌는데도 다음날 창문 밖에는
담쟁이덩굴 잎사귀 하나가 벽돌담에 남아 있었습니다.
덩굴에 붙어 있는 마지막 잎새였습니다.

존시는 잎새를 보고 삶의 의욕을 되찾아
병세가 호전되지만, 사실 담쟁이덩굴의 마지막 잎새는
이웃을 소중히 챙겨 오던 무명 화가였던
베이먼 노인이 그린 그림이었습니다.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세상만사 모든 일들은 마음먹기에
달려 있습니다.

생각은 무게 추와 같이
삶의 저울을 행복이나 불행으로
기울게 합니다.

비록 역경에 봉착해 있더라도
마음이 꺾이지 않는다면 어떠한 미래도
그릴 수 있습니다.

※ 로그인을 하시면 코멘트를 달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 현재 페이지 전체 목록 ]
[1/49]  633 Articles
  제                  목 글 쓴 이 등 록 일 조회
687 소중함을 잊지 말자 강길훈 2024-02-08 38
686 마지막 잎새 강길훈 2023-12-15 67
685 가슴 속에 기억나는 사람 강길훈 2023-07-22 135
684 사랑은 말이 아니라 행동 강길훈 2023-07-22 128
683 인생을 변화시키는《탈무드》의 지혜 강길훈 2023-02-01 187
682 피그말리온 법칙 강길훈 2022-11-15 219
681 눈먼 새의 노래 강길훈 2022-11-10 179
680 우리의 안전 강길훈 2022-11-07 173
679 구절초 [1] 강길훈 2022-11-03 146
678 나그네 본향 [1] 강길훈 2022-11-03 132
677 시계꽃 강길훈 2022-09-22 129
676 부부 싸움의 시차 강길훈 2022-08-02 208
675 꿈은 이루어 진다 [1] 강길훈 2022-07-13 247
[1][2][3][4][5][6][7][8][9][10][]..[49] 글쓰기 첫 페이지입니다. 다음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