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 자유앨범 | 근조 | 동기소식 | 결혼소식 | 문예광장 | 추천사이트 | 좋은글 | 보고싶다 친구야 | 유머 | 칭찬 | 토론
178명
주화응(137), 홍종인(137), 정재영(137), 윤원훈(137), 송문식(112), 이주왕(137), 최석규2(137), 김태룡(137), 서정무(137), 안병덕(137), 전한표(116), 김길평(105), 박일희(101)
기업은행  110-030923-01-019
예금주 : ROTC17기 총동기회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게시물 번호    581 - 1 작 성 일    2023-07-22  12:53:21
글 쓴 이    강길훈 Homepage    
조회 : 167 빵 터지는 유머 모음

빵터지는 유머모음 

은행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랬다가 정신병자라고 욕만 먹었습니다.

사랑하는 마음을 저축하고 이자로 키우고 싶다고 했더니...

은행은 돈만 받는다고 욕만 무지 먹었습니다.

너무나 사랑해서 그런거라고 말했는데.....

눈물만 흘립니다.... 아이~~~~~~~~~~~~~~~~~~c  

분홍 □ 전화국에 전화를 했습니다.

그랬다가 또 다시 욕만 먹었습니다.

그사람과 나만의 직통전화를 개설해 달라고 전화했다가.....

어디서 생떼 쓰냐고 욕만 무지 먹었습니다....

아이~~~~~~~~~~~~~~~~~~c □ 심장이 터질 것 같다고 병원에 전화를 했습니다.

그랬다가 미쳤냐고 욕만 먹었습니다.

그대 사랑하는 마음이 터질것 같아서 전화했는데...

냉수마찰이나 하라며 욕만 무지 먹었습니다...  

아이 ~~~~~~~~~~~~~~~~~c   □ 불이 났다고 소방서에 전화를 했습니다.

그랬다가 욕만 먹었습니다. 왜냐고유? 왜 그랬을까요???

사랑하는 마음에 불이 났다고 신고하려했는데...

장난하냐고 욕만 무지 먹었습니다.

아이~~~~~~~~~~~~~~~~~c   □ 도둑을 신고할려고 경찰서에 전화를 했습니다.

그랬다가 욕만 먹었습니다. 왜냐구요? 왜 그랫을까요?

내 마음을 훔쳐간 그 사람을 신고하려 햇는데...

물적 증거가 없다고 욕만 무지 먹었습니다...

아이~~~~~~~~~~~~~~~~~c


※ 로그인을 하시면 코멘트를 달 수 있습니다.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 현재 페이지 전체 목록 ]
[1/43]  547 Articles
    제                  목 글 쓴 이 등 록 일 조회 받음
583   넌센스 퀴즈 강길훈 2023-07-22 182
582   치매 부부의 교가 강길훈 2023-07-22 169
581   빵 터지는 유머 모음 강길훈 2023-07-22 167
580   "금세기 최고 명판결" 강길훈 2023-02-01 222
579   골동품 가게 주인의 착각 강길훈 2023-02-01 161
578   신부님의 착각 [1] 강길훈 2022-11-07 214
577   잠복근무 중입니다~ [2] 강길훈 2020-07-11 1027
576   사오정의 변신.... 강길훈 2020-07-09 754
575   가슴속이 궁금한 원숭이 강길훈 2020-06-27 741
574   심심풀이 유머 [2] 강길훈 2020-06-22 513
573   퇴직자의 비애... [1] 강길훈 2020-02-27 558
572   게의 속성... [2] 강길훈 2020-02-27 461
571   유머로 배우는 역사 [1] 강길훈 2019-07-19 649
[1][2][3][4][5][6][7][8][9][10][]..[43] 글쓰기 첫 페이지입니다. 다음목록